수목장

새한일보 신춘문예문학상 시 부문 최우수상 박덕은 시인l승인2020.05.20l수정2020.05.20 08: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수목장 / 박덕은

 

장지의 사람들이

나무 밑에 그를 묻는다

 

자연친화적인 여관에

숙박계를 대신 적어내자

나무뿌리 끝방은

입실한 생전의 기억으로 만들어진다

 

죽음 예언하듯 청춘을 탕진했던

봄 무늬 생생한 벽지를 바르고

뜨거운 연애로 장판 깔고 기둥 세운다

 

미래에 가닿으려는 듯

그의 처소에 꽃을 올려놓는다

죽음만이 미래를 완성하기에

산다는 것은 언제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걷는 일

 

언젠가는 가뭇없이 흙의 몸 입고

이곳으로 오지만

오늘

입실 대기 중인 사람들은

울음으로 한계를 넘어간다

 

구석진 방에서 흙이불 덮고 누워 있을

그를 대신해서 숙박계에

유서 쓰듯 적는다

'참 따스한 사람'

 

출입문 열고나오니

가벼이 숨결 내려놓듯 낙엽은 지고

마음 다급한 바람이 곁을 맴돈다

 

이따금 비고란에 눈물체로 글을 쓰는

추억들이 다녀가면

썰렁했던 그의 방은 차츰 온기가 돈다.

▲ 박덕은 시인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덕은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  재)새한그룹 : 이사장 신유술
이사장 : 류철랑  |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편집인 : 신유술  |  대표이사 : 이성용  |  편집국장 :임학근  |  미주총본부장 : Devid chun
전무이사 : 문순진  |  인쇄인 : 윤형수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세민
Copyright © 2020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