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살충제 달걀 여파로, 달걀 부족현상

독일 유로저널 박지은 기자l승인2018.01.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몇달전 유럽 전체를 휩쓸었던 피플로닐 살충제 달걀 스캔달의 여파로 독일 시장에 달걀이 부족한 현상을 나타내고 있다. 살충제에서 안전하다고 판정된 달걀과 닭들이 많지 않은 결과이다. 도매상 시장에서 가격이 벌써 20% 이상 상승하는 모습이다.

지난 18일자 독일의 주요언론들은 지난 몇달전 피플로닐 살충제 스캔달의 결과로 돌아오는 새해 소비자들이 달걀 값을 더 많이 지불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제
히 보도했다.

달걀부족 현상으로 인해 최근 도매상에서 20% 이상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곧 소비자들이 이를 체감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 업체분야 전문가의 의견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올해 달걀 한개당 7-8센트였던 달걀 값이 곧 돌아오는 새해에는 20% 이상이 상승해 약 10센트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되며, 다행히도 이번 크
리스마스 시즌에는 아직 올해 계약 조건들이 유효해 소비자들이 오른 달걀값을 느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살충제 달걀 스캔달은 지난 여름 유럽을 휩쓸면서, 피플로닐에 오염된 달걀이 독일의 시장에도 판매 유통된 사실이 알려져, 많은 슈퍼마켓 유통업사들이 판매한 달걀을 철수 및 환불조치 하면서, 어마어마한 달걀들이 폐기 처분된 바 있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 : 신유술  |  편집인 : 신유술  |  편집장 : 신연욱  |  편집국장 : 임택  |  편집부국장 : 박영훈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경석
Copyright © 2019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