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흔적”생각

이래철 페북 생각이야기 469 이래철 본지부회장l승인2018.03.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8년연초에
잠시멈춰2017년을뒤돌아봅니다.
1월의꿈을찾아12월까지달려온시간
매순간, 매일매일
숨가쁘게삶을살아온2017년...
최선을다하려했지만
성공보다는실수, 실패가많았습니다.
매년이때쯤이면
365장의메모지만
책상위에덩그러니남겨져있습니다...
하지만
2017년매일“삶의흔적”이
그리워지는것들이많습니다.
이제는
자유로운2018년질주!!!
직선의속도보다는곡선의넉넉함.
아나로그보다는디지털의세계.
하지만
만년필의추억보다는
몽당연필의추억으로...
연필처럼
모두가커지려할때,
더높아지려할때
세월이갈수록더욱작아지는
더욱채우려할때
더욱비울줄하는
거꾸로사는연필처럼살아갔으면좋겠습니다.
2018년에는
“답을찾는생각법”을찾아보겠습니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 : 신유술  |  편집인 : 신유술  |  편집장 : 신연욱  |  편집국장 : 임택  |  편집부국장 : 박영훈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경석
Copyright © 2018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