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형 경기도의원, 경기도교육청 비판

OBS방송 ‘민생돋보기’ 출연 신유술 기자l승인2018.09.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교육복지 정책수립’ 과정에서 학생의 자기결정권과 의견을 소중히 여기는 철저한 현장중심 교육행정 필요성과 ‘교육수요자’와 ‘공급자’의 처우개선 문제가 경기교육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이기형 경기도의회 의원(김포4/제1교육/예결위)은 8월30일 방영된 OBS방송의 ‘민생돋보기’ 코너에 출연하여, “교육현장의 복지는 수요자인 학생의 입장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며, 정책의 성공과 실패는 수요자의 입장과 상황을 공급자가 얼마나 잘 정책과 행정에 녹여내느냐에 있다”고 밝혔다.

특히 교육현장은 수요자와 공급자의 복지처우가 동시에 개선되지 않으면, 매우 큰 문제를 발생시키고, 교육의 질적 하락을 불러 올수 있으며, 교육복지 정책수립 과정에서 학생의 자기결정권과 의견을 소중히 여기는 철저한 현장중심 교육행정이 모색될 때임을 강조했다.

이기형 의원은 ‘경기도 교육복지, 과제는?’이라는 주제로 펼쳐진 토론에서 “무상교복지원과 치과검진, 결식아동 급식단가 인상사업에 대하여 적극 추진과 긍정의 입장”을 밝힌 반면, “교육복지사 부족과 비정규직 문제에 대하여 경기도교육청이 전국 17개 교육청 중 16위로 최하위권을 기록했다는 것은 경기도교육청이 교육복지 우선사업을 게을리 한 것”이라며 경기도교육청을 날카롭게 비판했다.

한편, 경기도 교육복지 논란의 중심에 있던 ‘중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방식(현물 VS' 현금)’과 ‘고등학교 신입생에 대한 지원 확대’ 사안 등은 ‘제330회 경기도의회 임시회’에서 논의 및 결정될 예정이다.

이날 토론에는 최경자(의정부1/제1교육) 경기도의원, 윤종열 서울경제신문 수도권취재본부장, 권동익 법무법인 인본 변호사도 함께 출연했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 : 신유술  |  편집인 : 신유술  |  편집장 : 신연욱  |  편집국장 : 임택  |  편집부국장 : 박영훈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경석
Copyright © 2018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