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정암문화제 “심곡서원에서 놀다” &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

신유철 기자l승인2018.10.12l수정2018.10.12 17: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큰선비 조광조

(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은 이상정치 실현을 위해 폭넓은 개혁을 시도했던 정암 조광조(1482년-1519년) 선생을 기리기 위해 '제3회 정암문화제'를 오는 10월 27일에서 28일까지 양일간 심곡서원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각각 개최한다.

‘제3회 정암문화제'는 “심곡서원에서 놀다”라는 타이틀로 10월 27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심곡서원(수지구 심곡로 16-9)에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고, 10월 28일 오후 7시에는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첫째날 행사 장소인 심곡서원은 효종 원년(1650)에 조광조의 학덕과 충절을 기리기 위해 설립되었는데 효종은 ‘심곡’이라는 현판과 토지·노비 등을 하사하여 심곡서원은 사액서원이 되었다. 이곳은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 때에도 무사했던 전국 47개 서원·사당 중의 하나로서 선현에 대한 제사와 지방교육을 담당했던 곳이다.

심곡서원에서의 작은 축제 “심곡서원에서 놀다”는 정암 선생님과 함께하는 재미있는 과거 체험, 심곡서원 서숙전 및 가훈써주기, 마패만들기・활쏘기의 체험 프로그램, 남사당 줄타기 공연 등이 진행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주차장이 협소한 관계로 대중교통 이용을 권장한다.

둘째날의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는 조광조 조정에서의 삶을 들여다보는 이야기로, 연출 및 안무에 정혜진, 작곡 강상구, 원작 백하룡, 각색 김가람의 참여하여 완성도 높은 110분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초등학생이상 관람가능하며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한 선착순 사전 접수를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 : 신유술  |  편집인 : 신유술  |  편집장 : 신연욱  |  편집국장 : 임택  |  편집부국장 : 박영훈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경석
Copyright © 2018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