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오는 9일 최고의 경주마를 선발한다.

김응도 기자l승인2018.12.06l수정2018.12.06 21: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2017년 6월3일 터키컵 페로비치 기수와 돌콩

한국경마 최고의 경주인 그랑프리의 우승컵을 누가 들어 올릴까. 제37회 그랑프리(GI, 경주상금 8억원)가 오는 9일(일)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제9경주(출발16:45)로 개최된다. 2300m로 최장거리이며, 산지에 제한 없이 3세 이상이면 출전 가능하다.

‘트리플나인’, ‘청담도끼’ 등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명마들이 출전하는 가운데, ‘투데이’, ‘돌콩’, ‘문학치프’ 등 신예마가 대거 등장했다. 신구 강자 간 대결구도가 예상되는 가운데,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국산마가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대표 국산마는 ‘트리플나인’과 ‘투데이’이며, 외산마로는 ‘청담도끼’, ‘돌콩’ 등이 출전한다.

▲ 기존 강자 ‘트리플나인’(국산마) 출전! 대통령배에 이어 그랑프리도 접수하나?

최고의 국산마를 선발하는 ‘대통령배’에서 4연패를 달성한 ‘트리플나인’(한국, 수, 6세, R127, 승률 46.7%, 복승률 83.3%)은 리딩사이어(Leading Sire, 우수씨수말) ‘엑톤파크’의 자마로 장거리형 경주마다. 타고난 승부사 기질과 종반 추입능력이 우수하다. 30번의 출전 경험 중 22번이 해외경주를 포함한 대상경주 출전으로 큰 대회에서 강자들과 겨루며 실력을 쌓았다.

특히 올해 출전한 총 4번의 경주에서 2번 우승, 2위와 3위를 각 1회 기록하는 등 상승세다. 무엇보다 이번 경주거리인 2300m 출전 경험이 3번이나 있어, 경주 전략 수립 측면에서 유리하다. 6세로 경주마로서는 다소 전성기를 넘긴 나이이긴 하나, 관록과 특유의 근성으로 승부한다면 신흥 강자들과의 대결도 문제없어 보인다.

▲ 세대교체 이뤄지나? 서울의 젊은피 ‘청담도끼’(외산마), ‘돌콩’(외산마) 부터 부경의 ‘투데이’(국산마) 출격!

서울 경주마의 세대교체를 불러온 ‘청담도끼’(미국, 거, 4세, R130, 승률 66.7%, 복승률 83.3%)도 출전한다. ‘청담도끼’는 최근 출전한 KRA컵 클래식(GII) 대상경주에서 기존 강자인 ‘트리플나인’을 누르며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올해 출전한 총 6번의 경주에서 단 한 경주를 제외하고 모두 1위를 달성할 만큼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돌콩’(미국, 수, 4세, R119, 승률 60%, 복승률 90%)은 지난 9월 국제경주 코리아컵에서 ‘클린업조이’, ‘청담도끼’ 등 강자를 제치고 2위를 차지했을 만큼 실력을 검증받은 신흥강자다. 다만, 지난 10월 오른쪽 앞다리 부분에 부상이 발생하여 약 2달간 휴식 후의 출전이란 점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

경마계의 ‘명장(名將)’으로 불리는 김영관 조교사가 트리플나인과 함께 출전시키는 부경의 ‘투데이’(한국, 거, 4세, R119, 승률 66.7%, 복승률 66.7%)도 눈에 띈다. ‘투데이’는 데뷔 후 출전한 총 15번의 경주에서 단 한번을 제외하고 모두 입상한 저력의 경주마다. 비록 1800m 이상 장거리 출전경험은 없으나, 올 한해 대상경주만 3번이나 출전하며 실전 경험을 쌓고 있다. 이번 경주 경험으로 한 단계 더 성장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하여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국산마와 외산마가 모두 출전하는 그랑프리에 점차 국산마들이 우승을 달성하며 국내 말산업 발전을 입증하고 있다.”며, “올 한해를 마무리하는 경주이니 만큼 국민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 : 신유술  |  편집인 : 신유술  |  편집장 : 신연욱  |  편집국장 : 임택  |  편집부국장 : 박영훈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경석
Copyright © 2018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