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한국 경주마들이 국제 무대를 달린다.

김응도 기자l승인2018.12.20l수정2018.12.21 09: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2017년9월09일 HKJC(홍콩)트로피 돌콩

한국 경주마들이 국제 경마 무대에서 새해 벽두부터 승전보를 울릴 수 있을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두바이 월드컵 카니발(Dubai World Cup Carnival)’에 출전할 한국 대표 경주마 4두를 확정지었다. ‘두바이 월드컵 카니발’은 2019년 1월 3일(목)부터 약 3개월간 아랍 에미리트 두바이 메이단 경마장에서 개최된다.

‘두바이 월드컵 카니발’은 아랍 에미리트의 부통령 및 총리이자 두바이의 국왕인 셰이크 모하메드의 계획에 따라 1996년부터 시작되어, 23회째를 맞았다. 모하메드는 다알리 경주마 목장과 고돌핀 레이싱사 소유주이기도 하며 세계 주요 경마대회에 참가할 정도로 열성적인 경마팬으로 유명하다. ‘두바이 월드컵 카니발’은 예선과 준결승, 결승으로 구성되어 3개월간 진행된다. 65개의 경주가 포함된 예선과 준결승 상금 총합은 1,267만 미국달러(한화 약 143억 원)로 세계 최대 규모다. 결승이 치러지는 3월 30일(일)에는 9개 경주에 3,500달러(한화 약 394억 원)가 걸렸다. 가장 주요 경주로 일컬어지는 ‘두바이 월드컵’ 단일 경주의 총상금는 1,200만 달러(한화 약 135억 원)로, 우승마는 이 중 720만 달러(한화 약 82억 원)를 가져간다. 주관인 두바이 레이싱 클럽이 지난달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두바이 월드컵 카니발’에는 전 세계 17개국에서 202두의 경주마가 출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경주마는 ‘두바이 월드컵 카니발’에 2016년과 2017년에 출전한 바 있다. 총 7두가 출전해 3위안 입상률이 41.2%에 달한다. 특히 원정 2년만인 2017년에 ‘트리플나인(수, 6, 한국)’이 세계적인 스타 경주마와의 경쟁을 뚫고 준결승을 넘어 결승 진출까지 성공했다. 2019년 ‘두바이 월드컵 카니발’을 위해 최종 선정된 4두는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활동하는 ‘돌콩(수, 4, 미국)’과 ‘최고머니(거, 4, 미국)’, 부경 소속인 ‘부활의반석(수, 5, 미국)’, ‘에이스코리아(수, 3, 미국)’다. 이 중 가장 먼저 출전을 앞둔 경주마는 ‘최고머니’로 1월 3일(목) 2410m 경주에 나설 예정이다. 이어서 2월 7일(목) 3200m 경주에 출전할 예정이며, 두 경주 모두 한국에는 없는 잔디 주로 경주기 때문에 주로 적응이 관건이다.

지난 9월 국제경주 ‘코리아컵’에서 준우승을 거머쥐며 해외 경주마들과 겨뤄 실력을 입증한 ‘돌콩’은 ‘알막툼 챌린지(GⅡ)’에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알막툼 챌린지(GⅡ)’는 2개의 라운드로 구성되어 1월 10일(목)에 1600m, 2월 7일(목)에는 1900m를 달려야 한다. ‘부활의반석’도 같은 경주에 도전할 예정이며, 추입력이 좋아 2000m 이상 장거리 경주에 자신 있는 경주마다. 단거리에 강한 ‘에이스코리아’는 장점을 살려 1월 3일(목) 1200m 경주 ‘두바이 스테익스(GⅢ)’를 노리고 있다. 1월 31일(목)에도 동일거리인 ‘알신다가 스프린트(GⅢ)’에 출전하여 스피드를 뽐낼 전망이다. 지난 11월 ‘국제신문배’에서 우승을 차지한 경주마로, 한국 출전마 중 가장 높은 국제 레이팅 104를 보유했다.

예선 경주 성적에 따라 다음 단계 출전권을 얻은 경주마는 3월 9일(토) 준결승인 ‘슈퍼 새터데이(Super Saturday)’에 참가가 가능하다. 결승인 ‘두바이 월드컵’은 3월 30일(토)에 8개 경주로 구성되어 펼쳐지며, ‘슈퍼 새터데이’ 결과에 따라 출전 여부가 정해진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세계무대에서 한국 경주마의 실력을 입증하는 것은 국위 선양 뿐 아니라 국내 말산업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 : 신유술  |  편집인 : 신유술  |  편집장 : 신연욱  |  편집국장 : 임택  |  편집부국장 : 박영훈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경석
Copyright © 2019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