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2018 한국 경마 최고 스타 총집합 연도대표상 시상식

김응도 기자l승인2018.12.27l수정2018.12.27 22: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2018년12월20일 연도대표상 시상식_연도대표마 트리플나인_시상자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좌)_수상자 최병부 마주(우)

최근 각종 연말 시상식이 뜨거운 가운데 경마계의 스타들 또한 시상식 무대에 올랐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지난 20일(목) 렛츠런파크 서울 컨벤션홀에서 2018년 연도대표상 시상식을 진행했다. 2018년 최고 활약을 펼친 말 관계자들을 선정해 포상했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을 포함한 임직원과 유관단체 단체장 등 약 200명이 참석했다. 최강팀 선발전 1위를 차지한 정호익 조교사의 10조와 각종 시리즈의 최우수마가 꽃다발과 인센티브를 받았고, 서울의 김동수 기수와 제주의 박병진 조교사가 올해의 공정대상에 선정되었다. 이외 9개의 부문에서 고객투표, 올해 승률과 출주율 등으로 선정한 각 분야 수상자가 호명되었다.

신인왕 부문은 최고령 기수가, 고객이 뽑은 인기마는 고객이 직접! 이색 시상 이어졌다. 기수 신인왕에는 이동진 기수가 뽑혔으며 올해 56세로 최연장자 기수인 김귀배 기수가 시상해 의미를 더했다. 페어플레이상은 제재내역이 적으면서도 우수한 성적을 유지한 다나카 기수에게 돌아갔다. 오로지 고객투표 결과로만 선정한 베스트 인기상에는 안토니오 기수와 서인석 조교사가 선정되었다. 안토니오 기수는 브라질에서 온 식구들과 함께 참석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고객이 뽑은 인기마는 작년에 이어 청담도끼가 선정되었으며, 올해 최초로 고객 대표가 직접 시상해 눈길을 끌었다. 모두 트로피와 꽃다발, 포상금 100만 원씩을 전달받았다.

최우수 관리조는 박재우 조교사의 50조가 선발되어 포상금 100만 원을 받았다. 최우수 기수는 올해 ‘청담도끼’와 함께 선전을 이어갔던 임기원 기수가, 최우수 조교사는 박대흥 조교사가 차지해 각각 포상금 300만 원이 전달되었다. 특히 박대흥 조교사는 2005년, 2008년에 이어 10년 만에 최우수 조교사에 세 번째로 선정된 것으로, “한국 경마가 조금 더 높은 곳에 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말을 관리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2018년 주인공은 역시 ‘트리플나인’, 최병부 마주 ‘최우수 국내산마’와 ‘연도대표마’ 2관왕, 이 날의 주인공은 ‘트리플나인’이었다. 서울과 부경을 통합 선발하는 ‘최우수 국내산마’와 ‘연도대표마’를 모두 차지했다. ‘트리플나인’은 올해 ‘대통령배’와 ‘그랑프리’를 모두 거머쥐는 최고의 활약을 보였으며, 고객투표에서도 높은 인기를 끈 것으로 알려졌다. ‘트리플나인’이 최우수 국내산마로 선발되면서 생산자 이시돌협회와 최병부 마주는 각각 포상금 300만 원을 받게 되었다. 특히 최병부 마주는 2018년 최강 경주마에게 수여하는 ‘연도대표마’로 2관왕의 영광과 함께 부상으로 포상금 500만 원을 받았다.

‘트리플나인’의 최병부 마주는 “트리플나인이 고령임에도 활약을 계속할 수 있는 것은 경마팬 여러분들의 응원과 관리를 맡고 있는 부경 19조 마방 식구들 덕분”이라며, “‘트리플 나인’은 현재 휴양 중이며 컨디션에 따라 향후 계획을 전할 예정”이라고 ’트리플나인‘의 근황을 전했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 : 신유술  |  편집인 : 신유술  |  편집장 : 신연욱  |  편집국장 : 임택  |  편집부국장 : 박영훈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경석
Copyright © 2019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