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사관학교 제73기 사관생도 졸업 및 임관식

강진복 기자l승인2019.03.08l수정2019.03.08 15: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3월 5일(화)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제73기 사관생도 147명 임관

-3남매 국군장교ㆍ3부자 해군 등 화제 인물과 3·1운동 100주년 의미담은 행사

 

 해군은 3월 5일 오후 2시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 위치한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제73기 해군사관생도의 졸업 및 임관식을 거행한다.

※ 졸업(149명) : 임관 인원 + 수탁생도 2명(베트남, 필리핀) / 수탁생도는 본국에서 임관

※ 임관(147명) : 해군 127명(女 12), 해병대 20명(女 2)

 이날 행사에는 졸업생 가족ㆍ친지, 내외귀빈, 독립운동가 후손, 해군창설 및 참전장병 유가족 등 1,500여 명이 참가한다.

 

 졸업생들은 지난 4년 간 체계적인 교육훈련과 절제된 생도 생활을 거쳐 해군·해병대 장교로서의 사명감과 명예심, 군사지식과 강인한 체력, 부대 지휘능력을 함양해 왔다. 특히 이번 졸업생들은 4학년 군사실습의 일환으로 135일 동안 해군사관학교 역사 상 가장 긴 거리인 약 60,000km(지구 둘레 1.5배)의 순항훈련을 완수해 실무적응 능력과 국제적 식견을 함양했다.

 

 영예의 대통령상은 최고성적을 거둔 정송훈(23세) 소위가, 국무총리상은 박창주(22세) 소위가, 국방부장관상은 주홍재(22세) 소위가 받는다. 합동참모의장상은 김윤태(22세) 소위, 한미연합군사령관상은 김보성(23세) 소위, 해군참모총장상은 하홍석(22세) 소위, 해병대사령관상은 고범진(22세) 소위, 해군사관학교장상은 정봉민(22세) 소위가 받는다.

 

 이날 임관하는 박현우 소위(22세)는 큰누나 박가을 해군 대위(해사65기, 30세)와 작은누나 박새봄 육군 대위(국간사 54기, 27세)에 이어 장교로 임관해 3남매가 모두 자랑스러운 국군장교가 되었다. 최한솔(22세) 소위는 해군 부사관인 아버지 최홍식(51세) 원사와 동생 최한울(21세) 하사와 함께 3부자가 대한민국 바다를 지키게 되었다. 박현우ㆍ최한솔 소위를 포함해 모두 10명의 장교들이 가족과 친지의 뒤를 이어 군인의 길을 걷게 되 었다.

 

 외국군 수탁생도인 응웬 반 푸(Nguyen Van Phu, 23세, 베트남) 생도와 알젤 루이스 델로스 레이예스(Argel Louis Delos Reyes, 27세, 필리핀) 생도 역시 값진 졸업장을 받는다. 이들은 졸업 후 본국으로 돌아가 해군ㆍ해병대 장교로 임관하게 된다. 해군사관학교는 군사교류의 일환으로 2008년부터 외국 사관생도 수탁교육을 시작해 지금까지 4개국 18명의 외국군 졸업생을 배출했다. 현재는 아제르바이잔, 캄보디아, 터키 등 11개국 19명이 교육을 받고 있다.

 

 이번 73기 졸업 및 임관식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순국선열들의 독립정신을 기리고 미래 해양강국을 구현할 해군ㆍ해병대의 강인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 해군사관학교 연병장 앞 바다에는 대형수송함인 독도함과 이지스구축함 서애류성룡함 등 수상함 8척,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의 위국헌신 정신을 계승한 안중근함과 독립운동에 참여하고 해군을 창설한 손원일 초대 해군참모총장을 기리는 손원일함 등 214급 잠수함 2척, 임진왜란 해전 전승의 주역인 거북선, 해병대 상륙돌격장갑차(KAAV) 등이 환영전단을 구성해 ‘해양강국 대양해군’의 주역이 될 신임 소위들의 임관을 축하한다.

 

 상공에는 해군 P-3 해상초계기와 해상작전헬기, 육군 CH-47 헬기, 공군 블랙이글스 비행단의 공중사열 및 축하비행이 이루어진다. 국군 최초의 전투함 파병인 청해부대 파병 10주년을 기념하는 해군특수전요원(UDT/SEAL) 10명의 해상급속강하 시범이 이뤄지며, 1919년 3․1독립선언의 민족대표 33인을 상징하는 해군특수전요원 33명의 해상강하 시범도 펼쳐진다. 해군 무인헬기(UAV)의 비행도 처음으로 공개된다.

 

 특히 분열시 3․1운동 당시 사용한 태극기와 임시정부 의정원 태극기, 해군의 모체인 해방병단(海防兵團) 태극기가 함께 행진해 국군의 정통성이 독립정신과 광복군으로부터 이어졌다는 의미를 더했다.

 

 한편, 오늘 임관한 신임 장교들은 병과별 초등군사교육을 거친 후 해군ㆍ해병대 각급 부대에 배치되어 대한민국 해양수호를 위한 임무를 시작한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진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 : 신유술  |  편집인 : 신유술  |  편집장 : 신연욱  |  편집국장 : 임택  |  편집부국장 : 박영훈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경석
Copyright © 2019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