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교향악단, 강렬한 러시안 사운드와 만나다!

-러시아 작곡가 글린카, 라흐마니노프, 무소르그스키 작품을 한 자리에 강진복 기자l승인2019.03.08l수정2019.03.08 23: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강렬함과 우아함을 동시에 선사하는 피아니스트 손민수와 수원시립교향악단의 협연

 예술감독 최희준이 이끄는 수원시립교향악단(수원시향)이 오는 3월 14일(목) 오후 7시 30분,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제262회 정기연주회를 연다. 특별히 이번 공연에서는 러시아의 대표 작곡가 3인의 강렬한 무대를 선보인다.

첫 곡은 러시아의 국민 음악파로 꼽히는 작곡가 글린카의 작품 오페라 <루슬란과 루드밀라> 서곡이다. 1842년 러시아의 대 문호 푸시킨의 시로 만든 이 오페라는 오늘날 전곡보다도 러시아적인 서정적 프레이즈가 돋보이는 서곡이 자주 연주되고 있다.

두 번째 무대는 라흐마니노프의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광시곡’이다. 파가니니의 마지막 곡인 ‘카프리치오’의 주제를 사용하여 라흐마니노프가 새로 편곡한 이 곡은 그의 다른 어떤 작품보다도 현란한 색채와 악마적 기교, 번뜩이는 재치로 가득 차있다. 미국, 캐나다를 비롯하여 유럽 등지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강렬함과 우아함을 동시에 선사하는 피아니스트’로 인정받은 피아니스트 손민수와 수원시향의 협연으로 만날 수 있다.

마지막 무대는 러시아의 대표 음악가 무소르그스키의 ‘전람회의 그림’으로 친구 빅토르 하르트만의 유작 전시회를 관람한 무소르그스키가 그림을 보며 영감을 받아 작곡한 곡이다. 원래는 피아노 곡으로 작곡 되었으나 이후 라벨의 오케스트라 편곡으로 천재적 관현악법이 돋보이는 강렬한 사운드의 오케스트라 곡으로 재탄생 하게 되었다.

클래식 음악이 선사하는 뜨거운 감동을 시민들에게 전하고 싶다고 말한 수원시향의 최희준 예술감독은 강렬한 러시안 사운드를 통해 일상에 지친 시민들에게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어 줄 것이라 기대했다.

이번 공연을 감상하고자 하는 관객들은 공연 이틀 전, 수원SK아트리움 소공연장에서 진행되는 클래식 아카데미를 눈여겨보자. 3월 12일 화요일 오후 7시 30분, 제262회 정기연주회 프로그램에 대한 클래식 음악평론가 송현민의 깊이 있고 전문적인 해설이 전석 무료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단, 좌석이 한정되어 있으니 사전 예약은 필수.

수원시향의 제262회 정기연주회는 R석 20,000원, S석 10,000원, A석 5,000원으로 만 7세 이상 관람 가능하며 예매는 수원시립예술단 홈페이지(www.artsuwon.or.kr)와 전화(031-250-5362~5)를 통해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진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 : 신유술  |  편집인 : 신유술  |  편집장 : 신연욱  |  편집국장 : 임택  |  편집부국장 : 박영훈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경석
Copyright © 2019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