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하남시장, 자매도시 미 리틀락시 도착 - 첫날부터 강행군

김응도 기자l승인2019.07.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김상호 시장, 자매도시 미 리틀락시 도착... “첫날부터 강행군”(아칸소주-윌리엄 아사 허친슨 접견)

하남시는 10일(현지시간) 미국 리틀락시 청사에서 김상호 하남시장과 프랭크 스코트 주니어(Frank Scott, Jr.) 리틀락 시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 도시간의 자매도시로써의 우호증진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 김 시장은 ▲홈스테이 정도에 머물던 청소년 교류를 확대해 어학 및 문화적 교류의 양과 질을 늘려 양 도시 청소년들을 글로벌 리더로 키울 것과 ▲양 도시 기업들의 거점이 만들어 질 수 있도록 노력 할 것 ▲공공분야 교류를 확대 해 교환근무와 화상회의를 통한 어젠다 교류 등 3가지 활성화 방안을 제안했다.

이에, 스코트 주니어 시장 역시“지금까지의 우호 교류의 수준을 넘어 진정한 자매도시로서의 역할을 함께 해 나가자”고 화답하며, “도시재생 등 함께 고민할 부분이 많다”며 우호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뜻을 밝혔다. 리틀락시 방문 전 오전에는 첫 공식일정으로 아칸소주(Arkansas) 주청사를 방문하여 윌리엄 아사 허친슨(William Asa Hutchinson) 주지사를 접견했다. 허친슨 주지사는“대한민국에 관심이 많지만 아직 하남시에는 가지 못했다”며, “하남에 가면 꼭 방문할 곳을 소개해 달라”고 하였고, 김 시장은“전 세계적으로 견학하기 위해 찾아오고 친환경시설의 우수사례로 손꼽히는 하남유니온타워(친환경복합시설)을 추천하며”시를 홍보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어, 존 설스턴(John Sulston) 국무장관과의 면담을 이어 갔다. 이 자리에서 설스턴 국무장관은 리틀락시와 하남시와의 오랜 교류 치하 하며, 하남에 꼭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 자리에 함께한 국승현 국제화추진협의회 부위원장은 27년간 자매결연 사례를 소개하며, 주시사 및 국무장관의 방문을 환영하는 것은 물론, 하남의 청소년들이 아칸소주립대 진학할 시 추천 및 장학금 혜택을 줄 것을 깜짝 제안하기도 했다.방문단은 양 도시간의 기업활성화 방안을 위한 교류도 빼 놓지 않았다. 리틀락시 상공회의소(의장 제이 췌셔) 기업인과의 오찬을 이어 갔다.

김 시장은 오찬장에서“아직까지 직접적인 기업인들 간의 교류가 없었지만, 앞으로는 미국에 진출하고 싶은 하남의 기업과 한국에 진출하고 싶은 기업이 서로 전진기지를 구축하자”고 하는 제안에 상공회의소 측은 우선 주요 기업 및 산업 리스트를 공유하자고 화답했다. 김 시장은 이어,“하남의 신도시에 리틀락의 거대 기업 유치를 희망하고 신도시 설계도가 완성되는 대로 즉시 보낼 것”을 약속했다. 한편, 리틀락시에는 로레알, 3M, 스키피 등 글로벌 기업의 본사 20여 곳이 밀집한 지역이기도 하다.

방문단은 이날 저녁 리틀락시 상징조형물을 조각한 아칸소대 미대 교수 마이클 워릭과 티타임을 갖았으며, 이어 미국 태권도의 전설인 그랜드 마스터인 고 이행웅을 기리는 ATA(전미태권도연합) 이행웅 인터내셔널 행사에 참석하며 공식 일정을 마쳤다. 한편, 첫 날 강행군을 마친 김상호 시장 일행은 11일 오전 9시 30분(현지시간)에 맥아더 공원 내 한국전쟁기념관에서 실시하는 국제자매도시 상징조형물 제막식 참석하며 2일째 공식일정을 시작하게 된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 : 신유술  |  편집인 : 신유술  |  편집장 : 신연욱  |  편집국장 : 임택  |  편집부국장 : 박영훈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경석
Copyright © 2019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