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선수단은 멈추지 않는다.

김응도 기자l승인2020.03.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말 전용 트럭에서 하차중인 원정경주마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국내 스포츠 리그가 멈춰 섰다. 프로야구, 축구는 정규시즌 개막을 4월 20일로 연기했고 프로농구, 배구는 조기 종료를 결정하며 시즌을 마감했다. 비록 리그는 멈춰 섰지만 선수들의 열정과 담금질은 멈출 수 없다. 오히려 공백기를 맞아 컨디션 관리 및 경기감각 유지를 위해 저마다의 시즌 준비에 더욱 여념이 없다.

사상 초유의 올림픽 연기, 전화위복(轉禍爲福)의 기회로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유도, 탁구 선수단도 크게 흔들리지 않는 분위기다. 현재 유도단 선수들은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6명이 입촌해있다. 진천 선수촌은 현재 코로나19 감염 및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외부인과의 접촉 및 외출, 외박이 엄격히 제한된다. 연이은 국제대회 취소 속에서도 선수들은 매일 훈련에 매진하며 차분히 마음을 다잡고 있다.

특히 유도의 경우 종목의 특성상 기술의 숙련도뿐만 아니라 기본적인 근력, 체력 유지가 필수적이다. 대회출전 때와 평소의 신체상태 차이가 클수록 다시 컨디션을 끌어올리기가 매우 어렵다. 따라서 올림픽 출전권이 달린 국제대회 출전이 언제 재개될지 모르는 상황이지만 훈련을 멈추며 마냥 쉴 수 없다. 그러기에 오늘도 그들의 발걸음은 훈련장으로 헬스장으로 향하고 있다.

지난 2월 한국마사회에 입단하여 새롭게 올림픽 진출에 도전하고 있는 국가대표 이성호(-81kg) 선수는 “올림픽 연기는 오히려 그 동안 부족했던 기술연마에 매진하기 좋은 시기”라며 “올림픽 연기로 경기 감각을 내년까지 유지해야 하는 것은 나뿐만이 아니라 다른 선수도 마찬가지다. 1년의 시간을 잘 활용하는 선수가 결국은 올림픽에 진출할 것”이라며 담담하게 소감을 밝혔다.

훈련 중에도 철저한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은 필수

코로나19에 대한 방비도 철저히 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남녀탁구팀 전원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외부와 차단된 시설에서 독자적인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호주오픈, 2020 부산세계탁구선수권, 3월 전지훈련 일정 등이 연이어 취소된 상황 속에서 훈련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교 랭킹선수들과 합숙을 추진, 감염 위험을 최소화 한 환경 속에서 후배선수들에게 훈련장도 제공하는 한편 실전감각을 유지하기 위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3월 한국마사회 여자 탁구팀에 입단한 2002년생 새내기 이다은, 최해은, 안소연 3명의 신인선수는 서로를 의지하며 실업팀 선수로서의 빛나는 데뷔전을 준비하고 있다. 훈련장에서 만난 이다은 선수는 “외부와 차단된 채 처음 소화하는 실업팀 훈련에 적응해 가고 있다”며 “하지만 좋은 감독, 코치님 밑에서 열심히 훈련하고 있고 공식 데뷔전을 아직 치르지 않은 만큼 더욱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성적을 내도록 하겠다”며 포부를 전했다.

선수들을 지켜보는 코치, 감독들의 마음도 굳건하다. 현정화 한국마사회 여자 탁구단 감독은 “스포츠는 연습량이 곧 성적을 결정한다”며 “코로나19로 국내외 대회 출전이 언제 가능할지는 불투명하지만 훈련은 멈출 수 없기에 감염에 대비해 손세정제 사용, 마스크 착용 등을 필수로 외부인과의 접촉은 최대한 자제하고 있다”고 길어지는 공백기에 대한 대비 상황을 전했다.

남자탁구팀의 듬직한 맏형인 주장 주세혁 선수는 “선수생활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올해 시즌에 임할 생각이다”라며 “코로나에 대비해 철저히 방역한 시설에서 훈련도 정상적으로 진행 중이고 창단 첫 해인 지난해보다 팀워크도 좋아져 올해 더 좋은 성적을 노려볼 만하다”고 말했다. 한국마사회 스포츠 선수단은 훈련 일정을 성실히 수행해가며 각 종목별 국내외 대회가 재개되는 일정에 맞춰 시즌을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  재)새한그룹 : 이사장 신유술
이사장 : 류철랑  |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편집인 : 신유술  |  대표이사 : 이성용  |  편집국장 :임학근  |  미주총본부장 : Devid chun
전무이사 : 문순진  |  인쇄인 : 윤형수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세민
Copyright © 2020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