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아트센터 자체제작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감동을 재현한다.

김응도 기자l승인2019.05.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성남아트센터가 2015년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자체 제작으로 선보인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가 오는 5월, 그 눈부신 감동을 재현한다. 파리 사교계의 비올레타와 청년 알프레도의 비극적인 사랑을 그린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는 작곡가 베르디를 대표하는 걸작인 동시에, 음악사를 장식한 수많은 오페라 중 전 세계 관객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작품이기도 하다.

성남아트센터는 탄탄한 원작을 바탕으로 정상의 성악가들과 탁월한 감각의 제작진, 여기에 성남아트센터만의 제작 역량을 더하며 <라 트라비아타>를 현대적 감각과 매력을 극대화해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으며, 2016년 제2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에서 <한국문화예술연합회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성남문화재단은 5월 22일(수)부터 24일(금)에는 경기도성남교육지원청과 성남형교육지원단과 함께 진행하는 성남형 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으로, 관내 중학교 3학년생 8천 447명이 <라 트라비아타>를 관람하며 오페라 장르와 친숙해지는 계기를 마련했다. 일반 관객들과 만나는 5월 25일(토)과 26일(일) 공연은 2015년 공연보다 티켓 가격을 낮추며, 관객들의 부담은 덜고 감동과 즐거움은 더한다는 계획이다.

2019년 <라 트라비아타>는 한층 더 새로움을 더했다. 현대음악과 오페라에 강점이 있는 젊은 지휘자로 주목받고 있는 이병욱 인천시립교향악단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가 음악을 책임지고, 2015년과 2016년에서 무대미술과 의상을 맡아 현대적이고 미래적인 감각을 선보였던 오윤균 교수가 이번에도 함께하며 생생한 색채를 불어넣는다. 또 엄숙정 연출가의 여성 특유의 섬세한 손길이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일 예정이다. 여기에 국립오페라단 <라 보엠>, <돈 조반니>, 독일 칼스루에 극장 <라 트라비아타>에서 뛰어난 연기와 서정적인 음색으로 호평받아 온 소프라노 홍주영이 비올레타 역을 맡았고, 빈 슈타츠오퍼와 로열 오페라를 비롯해 유럽 주요 극장에서 주역 가수로 활약중인 테너 정호윤이 2015년에 이어 다시 알프레도로 합류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저작권자 © 새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관련파일 추가하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주소 :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신관 203호  |  대표전화 : 02-2676-8114  |  대표 메일주소 : pshinys@hanmail.net  |  팩스 : 02-765-8114
등록번호 : 서울 09935 (일간지) 서울,아 01080  |  등록연월일: 2010년01월04일
상임회장 : 박병선  |  회장 : 벤자민 홍   |  발행인 : 신유술  |  편집인 : 신유술  |  편집장 : 신연욱  |  편집국장 : 임택  |  편집부국장 : 박영훈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박경석
Copyright © 2019 새한일보. All rights reserved.